티스토리 뷰


■ 이수인에게 권하는 김상범 회장의 '좋은 책'


<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라틴어 수업>(이하 라틴어 수업)의 문장들은 하나하나 깊이가 있지만 참 편안히 읽힙니다.

밑줄을 그으며 되새기고 싶은 구절이 있는가 하면, 내 삶을 마주하고 다시금 생각해 보게 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.

나는 어디에 서 있는지, 무엇을 향해 가고 있는지 고민스러울 때 <라틴어 수업>은 당신의 충실한 멘토가 되어줄 것입니다.


■ 도서, 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라틴어 수업

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라틴어 수업 / 

(출처 : 네이버 블로그 꽃처럼 글씨_단단하고 깊이있게)


저자 소개

저자 한동일은 한국인 최초, 동아시아 최초 바티칸 대법원 로타 로마나(Rota Romana) 변호사이자 가톨릭 사제로, <라틴어 수업>은 그가 2010년 하반기부터 2016년 상반기까지 서강대학교에서 진행했던 ·중급 라틴어수업의 내용을 정리하여 엮은 책입니다.

서강대학교 학생들뿐만 아니라 입소문을 타고 연세대, 이화여대를 비롯해 신촌 대학가를 벗어난 지역 학교 학생들과 일반인들까지 찾아와 늘 강의실이 만원이었던 저자의 강의 내용을 직접 만나 볼 수 있습니다.


언어로 만나는 인문학

도서 <라틴어 수업>은 단순한 언어 소개에 그치지 않고 라틴어의 체계, 라틴어에서 파생한 유럽의 언어들을 시작으로 그리스 로마 시대의 문화, 사회 제도, , 종교 등을 포함해 오늘날의 이탈리아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고 있죠

또한, 저자가 유학 시절 경험했던 일들, 만난 사람들, 공부하면서 겪었던 좌절과 어려움, 살면서 피할 수 없었던 관계의 문제, 자기의 장점과 단점에 대한 성찰 등 우리 삶에 맞닿아 있는 화두들이 함께 녹아 있어, 단순한 라틴어 강의가 아닌 종합 인문 교양 수업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.


Do ut Des, 네가 주면 나도 준다

한 예로, 라틴어도 우트 데스(Do ut Des)’네가 주면 나도 준다라는 뜻으로 로마법의 채권 계약에서 나온 법률적 개념인데요. 저자는 이 말을 통해 과거 로마법상 계약의 기준이 되는 네 가지 도식에서부터 유럽의 세속주의와 상호주의에 이르기까지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. 나아가 상호주의 원칙이 흔들리는 오늘날의 국제 사회에서, 이 개념이 왜 과거의 것으로 머무르지 않고 현재에도 중요한지 설명하죠.

앞의 사례처럼 저자의 이야기는 결국 우리 자신에게 돌아와, 살아가면서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할 화두들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해보게 만드는 단초가 되어줍니다.





댓글쓰기 폼